광고
로고

우리동네 옛날이야기 … 김포 제1호 우체통

양미희 시민기자 | 기사입력 2022/11/27 [13:58]

우리동네 옛날이야기 … 김포 제1호 우체통

양미희 시민기자 | 입력 : 2022/11/27 [13:58]

군대 간 아들에게, 출가한 딸에게서, 혹은 친구나 사랑하는 이에게 받는, 혹은 쓰는 편지.

지금이야 휴대전화나 SNS로 아련한 추억이 되었지만, 불과 30~40년 전만 해도 이들 소식을 전하는 건 편지였다.

 

이들의 소식을 전달하는 우체부가 대우받던 시절. 심지어 아저씨 아저씨! 우체부 아저씨 큰 가방 메고서 어디가세요? 큰 가방 속에는 편지편지 들었죠. 둥그런 모자가 너무 멋져요라며 그들의 노고에 감사하던 그런 시절 말이다.

 

지금은 그 필요성에 대해 의문 갖는 이도 있지만, 불룩한 우체통 안 편지를 수거하는 것도 우체부 아저씨들의 몫이었다. 각 우체통에서 수거한 편지는 우체국에 집결해 각 지역으로 옮겨지고, 또 그곳에서 우체부가 크고 빨간 가방 들고 희노애락을 전달했다.

 

 

우리지역 최초 우체통은 옛날 우체국이 있던 북변동 363번지 앞 도로에서(카페 해동1950 ) 아직도 누군가에 그리움을 전달하고자 기다리고 있다.

이 기사 좋아요
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.

전체댓글보기

  • 도배방지 이미지

편지 관련기사목록